컨텐츠 바로가기

보도자료

북방위, 신북방정책 국가별 비전·전략 전문가 세미나 개최

담당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15
<p style="text-align: center;"><strong><span style="font-size: 18pt;">북방위, 신북방정책 국가별 비전&middot;전략 전문가 세미나 개최</span></strong></p> <p style="text-align: center;">&nbsp;</p> <p><span style="font-size: 14pt; color: #3366ff;"><strong>- 한&middot;중 국제협력시범구, 한&middot;러 투자펀드, 한&middot;EAEU FTA 등 북방위 주도의&nbsp;주요 협력플랫폼 성과 제시</strong></span><br /><span style="color: #3366ff;"><span style="font-size: 14pt;"><strong>- 북방국가와 의료서비스, 바이오산업 등 포스트코로나 산업과 인공지능,&nbsp;빅데이터, IoT 등 디지털 서비스 분야 등 선도형 경제로 협력 확대 예정</strong></span>&nbsp;</span></p> <p>&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는 5월 15일(금)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신북방정책 국가와의 협력방안과 추진 전략」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하였다.</span></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br /><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북방위와 에너지경제연구원, 한양대 아태지역연구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세미나는 북방경제협력 14개 국가들에 대한 협력 비전과 전략을 연구해온 전문가들이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span></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br /><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북방경제협력위원회 권구훈 위원장은 회의에 앞서 인사말에서 올해는 우리나라와 러시아 및 몽골이 수교를 맺은 지 30주년이 되고 2년 후면 나머지 모든 북방 국가와 30주년을 맞이하는 등 국가별 협력 성과를 뒤돌아보고 새로운 30년을 맞이해야 할 준비가 필요하다고 하면서</span></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각 국가의 특성과 전략적 가치에 부합하는 세밀한 협력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였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권 위원장은 지난 연두 업무보고에서 문재인 대통령께 북방국가별 맞춤형 비전과 협력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보고드린 바 있음을 상기하면서</span></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지금의 위기를 새로운 기회와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겠다며 코로나19가 가져올 세계 경제의 구조적 변화와 일상생활의 변화 등 뉴노멀 환경을 고려한 새로운 사업 분야 발굴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 북방경제협력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권위원장은 지난 3년간 북방위 주도로 이루어진 중요한 협력플랫폼들이 서서히 성과를 내고 있어서 향후 우리 기업들의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하면서</span></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먼저, 중국 동북 3성과 러시아 연해주 진출의 중요한 교두보가 될 새로운 협력 단지 조성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밝혔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한&middot;중 협력의 새로운 모델로서 중국 지린성 창춘에 조성 중인 &lsquo;한&middot;중 국제협력시범구&rsquo;의 총체방안이 올해 4월 중국 국무원의 승인을 받았다는 사실을 밝히고 </span><br /><span style="font-size: 12pt;">- 국무원 승인을 획득한 발개위 주도의 최초의 정부 간 협력 시범구로서 중국 중앙정부 차원의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되어 향후 시범구 조성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span><br /><span style="font-size: 12pt;">- 시범구(210㎢)는 바이오, 보건의료, 뷰티, 헬스 등 내수중심의 서비스업과 IoT&middot;AI 등 생산성 향상을 견인할 수 있는 첨단기술 분야의 한&middot;중 경제협력 모델이 될 것으로 평가하였다.</span><br /><span style="font-size: 12pt;">- 5월 12일 공개된 시범구 조성 총체방안에 따르면, 이러한 서비스업 및 첨단기술 분야 협력 이외도 시범구 내 한국 여행사의 지사 설립 지원, 144시간 경유 무비자 정책 시행 논의 등 관광 분야 협력도 포함되어 있다고 덧붙였다.</span><br /><span style="font-size: 12pt;">- 또한, 러시아 연해주에 건설 예정인 최초의 한국전용산업단지가 하반기에 가시화될 예정으로 우리 기업의 러시아 진출에 중요한 협력단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둘째, 금융플랫폼 확충을 위해 한&middot;러 투자펀드가 연내 출범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하면서</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이는 우리 기업의 북방시장 진출의 주요한 애로사항 중 하나인 금융지원 문제를 해결하고 소재&middot;부품&middot;장비 분야와 혁신기술 분야 기업을 지원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였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셋째,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을 순방하고 국무총리님은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을 수교 이후 처음 방문하는 등 북방정책의 외연을 확대했다고 평가하면서</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정상순방의 후속 조치로서 교역&middot;투자 확대를 위해 러시아와 서비스&middot;투자 FTA의 협상 진전과 상품을 포함한 EAEU와의 FTA 협상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며 우즈벡과의 FTA 공동연구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span><br /><span style="font-size: 12pt;">- 또한, 중앙아 국가와 중앙은행 간 협의체 구성 등 금융협력을 강화해 나겠다고 했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마지막으로, 금번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서 보여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개방적이고 투명한 K-방역의 성과를 바탕으로 북방국가와의 경제협력의 범위를 에너지&middot;자원 등 전통산업을 넘어 의료서비스, 바이오산업 등 포스트코로나 산업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IoT 등 디지털 서비스 분야 등 선도형 경제로 확대해 나갈것임을 강조하였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혁신성장&middot;선도산업 분야 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10월에 모스크바에서 개최될 ICT, 스타트업 관련 최대 행사인&lsquo;오픈이노베이션&rsquo;에 파트너 국가로 참여하여 한국의 혁신성장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한편, 권구훈 위원장은 정책연구기관, 대학연구소, 각계전문가 등과 협업하여 북방경제협력에 대한 대국민 이해도를 높이는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하면서 6월말 개최 예정인 북방위 8차 회의에서 북방 국가별 비전과 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span></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북방위, 신북방정책 국가별 비전·전략 전문가 세미나 개최

 

- 한·중 국제협력시범구, 한·러 투자펀드, 한·EAEU FTA 등 북방위 주도의 주요 협력플랫폼 성과 제시
- 북방국가와 의료서비스, 바이오산업 등 포스트코로나 산업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IoT 등 디지털 서비스 분야 등 선도형 경제로 협력 확대 예정 

 

□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는 5월 15일(금)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신북방정책 국가와의 협력방안과 추진 전략」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 북방위와 에너지경제연구원, 한양대 아태지역연구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세미나는 북방경제협력 14개 국가들에 대한 협력 비전과 전략을 연구해온 전문가들이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 북방경제협력위원회 권구훈 위원장은 회의에 앞서 인사말에서 올해는 우리나라와 러시아 및 몽골이 수교를 맺은 지 30주년이 되고 2년 후면 나머지 모든 북방 국가와 30주년을 맞이하는 등 국가별 협력 성과를 뒤돌아보고 새로운 30년을 맞이해야 할 준비가 필요하다고 하면서

ㅇ 각 국가의 특성과 전략적 가치에 부합하는 세밀한 협력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였다.

 

□ 권 위원장은 지난 연두 업무보고에서 문재인 대통령께 북방국가별 맞춤형 비전과 협력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보고드린 바 있음을 상기하면서

ㅇ 지금의 위기를 새로운 기회와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겠다며 코로나19가 가져올 세계 경제의 구조적 변화와 일상생활의 변화 등 뉴노멀 환경을 고려한 새로운 사업 분야 발굴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 북방경제협력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권위원장은 지난 3년간 북방위 주도로 이루어진 중요한 협력플랫폼들이 서서히 성과를 내고 있어서 향후 우리 기업들의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하면서

ㅇ 먼저, 중국 동북 3성과 러시아 연해주 진출의 중요한 교두보가 될 새로운 협력 단지 조성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 한·중 협력의 새로운 모델로서 중국 지린성 창춘에 조성 중인 ‘한·중 국제협력시범구’의 총체방안이 올해 4월 중국 국무원의 승인을 받았다는 사실을 밝히고
- 국무원 승인을 획득한 발개위 주도의 최초의 정부 간 협력 시범구로서 중국 중앙정부 차원의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되어 향후 시범구 조성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 시범구(210㎢)는 바이오, 보건의료, 뷰티, 헬스 등 내수중심의 서비스업과 IoT·AI 등 생산성 향상을 견인할 수 있는 첨단기술 분야의 한·중 경제협력 모델이 될 것으로 평가하였다.
- 5월 12일 공개된 시범구 조성 총체방안에 따르면, 이러한 서비스업 및 첨단기술 분야 협력 이외도 시범구 내 한국 여행사의 지사 설립 지원, 144시간 경유 무비자 정책 시행 논의 등 관광 분야 협력도 포함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 또한, 러시아 연해주에 건설 예정인 최초의 한국전용산업단지가 하반기에 가시화될 예정으로 우리 기업의 러시아 진출에 중요한 협력단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ㅇ 둘째, 금융플랫폼 확충을 위해 한·러 투자펀드가 연내 출범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하면서

- 이는 우리 기업의 북방시장 진출의 주요한 애로사항 중 하나인 금융지원 문제를 해결하고 소재·부품·장비 분야와 혁신기술 분야 기업을 지원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였다.

ㅇ 셋째,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을 순방하고 국무총리님은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을 수교 이후 처음 방문하는 등 북방정책의 외연을 확대했다고 평가하면서

- 정상순방의 후속 조치로서 교역·투자 확대를 위해 러시아와 서비스·투자 FTA의 협상 진전과 상품을 포함한 EAEU와의 FTA 협상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며 우즈벡과의 FTA 공동연구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 또한, 중앙아 국가와 중앙은행 간 협의체 구성 등 금융협력을 강화해 나겠다고 했다.

ㅇ 마지막으로, 금번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서 보여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개방적이고 투명한 K-방역의 성과를 바탕으로 북방국가와의 경제협력의 범위를 에너지·자원 등 전통산업을 넘어 의료서비스, 바이오산업 등 포스트코로나 산업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IoT 등 디지털 서비스 분야 등 선도형 경제로 확대해 나갈것임을 강조하였다.

- 혁신성장·선도산업 분야 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10월에 모스크바에서 개최될 ICT, 스타트업 관련 최대 행사인‘오픈이노베이션’에 파트너 국가로 참여하여 한국의 혁신성장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 한편, 권구훈 위원장은 정책연구기관, 대학연구소, 각계전문가 등과 협업하여 북방경제협력에 대한 대국민 이해도를 높이는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하면서 6월말 개최 예정인 북방위 8차 회의에서 북방 국가별 비전과 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