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도자료

북방위, 한-몽 수교 30주년 공동 세미나 개최

담당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22
<p style="text-align: center;"><strong><span style="font-size: 18pt;">북방위, 한-몽 수교 30주년 공동 세미나 개최</span></strong></p> <p style="text-align: center;">&nbsp;</p> <p style="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size: 14pt;"><strong>- 한&middot;몽 교류협력 도약을 위한 역내 협력강화 필요 -</strong></span></p> <p style="text-align: center;">&nbsp;</p> <p style="text-align: center;"><strong><span style="font-size: 12pt;">▴동아시아철도공동체 이행 로드맵 준비, ▴에너지&middot;환경협력 강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보건의료협력 강화, ▴한&middot;몽 EPA협상 추진, ▴한&middot;몽 중앙은행간 금융협력 강화</span></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img src="/upload/editUpload/20200522/2020052214475739817.jpg" alt="환영사 중인 권구훈 위원장 사진입니다." width="1350" height="900" /></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대통령직속 <strong>북방경제협력위원회</strong>(북방위)<strong>는 5월 22일(금) 일자리위원회 브리핑룸에서 「한-몽 수교 30년 평가와 향후 협력방향」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strong>하였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1990년 3월 26일, 몽골은 구공산권 북방국가로는 최초로 한국과 수교를 맺음</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strong>북방위와 (사)한국몽골학회가 공동으로 주최</strong>한 이번 세미나는 한국과 몽골 수교 <strong>30년간의 정치&middot;외교&middot;경제 협력을 평가</strong>하고 <strong>향후 협력방향을 모색하는 자리</strong>로 마련되었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strong>북방경제협력위원회 권구훈 위원장</strong>은 세미나에 앞서 인사말에서 몽골은 GTI(광역두만개발계획), 동아시아철도공동체 등 역내 경제협력체의 주요 참여국으로 <strong>우리의 중요한 정책적 협력 대상국</strong>이며</span><br /> <br /><span style="font-size: 12pt;"> ㅇ <strong>한국은 몽골의 네 번째 교역 대상국</strong>이자, <strong>두 번째 ODA</strong>(공적개발원조)<strong> 공여국</strong>으로 몽골의 개발협력 측면에서도 중요한 국가임을 설명하였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공여국(양자기준): 1. 일본, 2. 한국</span><br /><span style="font-size: 10pt;"> * 교역대상국(순위): 1. 중국, 2. 러시아, 3. 일본, 4. 한국</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strong>권구훈 위원장은 북방위 출범 이후, ▴몽골 날라흐구 지역의 친환경 에너지타운 준공, ▴아르갈란트 솜 지역 사막화 방지를 위한 식재사업 완료, ▴몽골 10개 아이막 지역난방시스템 개선사업 추진 등 몇 가지 가시적인 성과를 소개하였다.</strong></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또한, 올해는 우리나라와 몽골간 수교를 맺은 지 30주년이 되는 해로 이를 계기로 <strong>한&middot;몽 교류협력을 새로운 단계로 도약 시키기 위해 몽골을 포함한 역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strong></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첫째로, 몽골을 포함한 북한, 중국, 러시아, 일본, 미국 등 7개국과 <strong>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을 구체화</strong>하기 위해 범부처 TF를 구성하여 이행로드맵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하고</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둘째, <strong>한&middot;몽 환경정책 협의체 개최</strong> 및 <strong>울란바토르시 대기개선 마스터플랜 수립 등 에너지&middot;환경 협력</strong>을 통해 몽골의 대기환경 개선과 환경 협력 사업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셋째, 최근 <strong>코로나-19 사태가 몽골과 보건의료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므로 ▴귀국 몽골환자 대상 원격 사후관리서비스 사업, ▴의료사절단 파견 ▴몽골의료인 초청연수 사업 등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strong></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넷째, <strong>교역활성화를 위한 한-몽 EPA</strong>(경제동반자협정) <strong>협상을 준비중</strong>에 있다며, 양국 교역의 장벽을 낮추고 기업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ㅇ 마지막으로, <strong>한&middot;몽 중앙은행간 금융협력 강화를 위해 KPP*를 통한 금융통화정책 자문</strong>과 경제발전경험 공유를 위한 <strong>KSP* 사업을 추진</strong>할 것이라고 덧붙였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KPP(Knowledge Partnership Program): 한국은행에서 중앙은행간 협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span><br /><span style="font-size: 10pt;">* KSP(Knowledge Sharing Program): 기재부에서 ODA의 일환으로 한국의 개발경험을 전수하는 사업</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strong>아울러</strong>, 권구훈 위원장은 6월말 개최되는 <strong>북방위 8차회의에서</strong> 몽골을 포함한 <strong>14개 북방국가별 비전과 전략을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strong>이며 세미나에서 나온 의견을 <strong>「몽골과의 교류&middot;협력 비전과 전략」을 마련하는데 적극 활용</strong>하겠다고 밝혔다.</span></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img src="/upload/editUpload/20200522/2020052211230628168.jpg" alt="포스터 이미지입니다." width="1394" height="3005" /></p>

북방위, 한-몽 수교 30주년 공동 세미나 개최

 

- 한·몽 교류협력 도약을 위한 역내 협력강화 필요 -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이행 로드맵 준비, ▴에너지·환경협력 강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보건의료협력 강화, ▴한·몽 EPA협상 추진, ▴한·몽 중앙은행간 금융협력 강화

 

환영사 중인 권구훈 위원장 사진입니다.

 

□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는 5월 22일(금) 일자리위원회 브리핑룸에서 「한-몽 수교 30년 평가와 향후 협력방향」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 1990년 3월 26일, 몽골은 구공산권 북방국가로는 최초로 한국과 수교를 맺음

 

북방위와 (사)한국몽골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세미나는 한국과 몽골 수교 30년간의 정치·외교·경제 협력을 평가하고 향후 협력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 권구훈 위원장은 세미나에 앞서 인사말에서 몽골은 GTI(광역두만개발계획), 동아시아철도공동체 등 역내 경제협력체의 주요 참여국으로 우리의 중요한 정책적 협력 대상국이며

한국은 몽골의 네 번째 교역 대상국이자, 두 번째 ODA(공적개발원조) 공여국으로 몽골의 개발협력 측면에서도 중요한 국가임을 설명하였다.

* 공여국(양자기준): 1. 일본, 2. 한국
* 교역대상국(순위): 1. 중국, 2. 러시아, 3. 일본, 4. 한국

 

권구훈 위원장은 북방위 출범 이후, ▴몽골 날라흐구 지역의 친환경 에너지타운 준공, ▴아르갈란트 솜 지역 사막화 방지를 위한 식재사업 완료, ▴몽골 10개 아이막 지역난방시스템 개선사업 추진 등 몇 가지 가시적인 성과를 소개하였다.

 

□ 또한, 올해는 우리나라와 몽골간 수교를 맺은 지 30주년이 되는 해로 이를 계기로 한·몽 교류협력을 새로운 단계로 도약 시키기 위해 몽골을 포함한 역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ㅇ 첫째로, 몽골을 포함한 북한, 중국, 러시아, 일본, 미국 등 7개국과 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을 구체화하기 위해 범부처 TF를 구성하여 이행로드맵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ㅇ 둘째, 한·몽 환경정책 협의체 개최울란바토르시 대기개선 마스터플랜 수립 등 에너지·환경 협력을 통해 몽골의 대기환경 개선과 환경 협력 사업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ㅇ 셋째,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몽골과 보건의료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므로 ▴귀국 몽골환자 대상 원격 사후관리서비스 사업, ▴의료사절단 파견 ▴몽골의료인 초청연수 사업 등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ㅇ 넷째, 교역활성화를 위한 한-몽 EPA(경제동반자협정) 협상을 준비중에 있다며, 양국 교역의 장벽을 낮추고 기업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ㅇ 마지막으로, 한·몽 중앙은행간 금융협력 강화를 위해 KPP*를 통한 금융통화정책 자문과 경제발전경험 공유를 위한 KSP*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KPP(Knowledge Partnership Program): 한국은행에서 중앙은행간 협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
* KSP(Knowledge Sharing Program): 기재부에서 ODA의 일환으로 한국의 개발경험을 전수하는 사업

 

아울러, 권구훈 위원장은 6월말 개최되는 북방위 8차회의에서 몽골을 포함한 14개 북방국가별 비전과 전략을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며 세미나에서 나온 의견을 「몽골과의 교류·협력 비전과 전략」을 마련하는데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포스터 이미지입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