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책자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무력 충돌 격화

담당자
관리자
작성일
2020-10-08
분류 : 기타
<p style="text-align: justify;">▶ <a href="https://bit.ly/3luTiAp"><strong>원문 바로가기</strong></a> (출처 : EMERiCs 신흥지역정보 종합지식포탈)</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trong>☐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나고르노-카라바흐(Nagorno-Karabakh)에서 군사적 충돌을 일으킴.</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갈등이 4년 만에 다시 전면전 양상으로 전개됨.</p> <p style="text-align: justify;">ㅇ 2020년 9월 27일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사이에 있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에서 두 나라가 군사적으로 충돌함. <br />ㅇ 아르메니아는 9월 27일 08:03에 아제르바이잔이 폭격을 시작했다고 발표했고, 아제르바이잔은 같은 날 06:00에 아르메니아가 폭격을 시작했다고 발표함.<br />ㅇ 두 나라의 국지적 군사적 충돌은 1994년 휴전 협정 이후에도 종종 발생했고 2020년 7월에도 2주 넘는 기간 동안 충돌을 빚었음.<br />ㅇ 이번 군사적 충돌은 2016년 이후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되고 있으며, 두 나라가 거점 탈환을 적극적으로 진행하는 등 전면전 양상을 보임. </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계엄령과 동원령을 선포함. </p> <p style="text-align: justify;">ㅇ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그리고 나고르노-카라바흐의 자치 정부이자 아르메니아의 지원을 받는 아르차흐(Artsakh) 공화국 정부는 계엄령, 동원령, 그리고 통행금지를 선포함.</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trong>☐ 국제 사회의 중재 노력에도 불구하고 두 나라의 군사적 충돌은 멈출 기세를 보이지 않음.</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 유엔, 유럽이사회(EC),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비롯한 국제기구와 국제 사회는 두 나라에 조속한 휴전을 요청함. </p> <p style="text-align: justify;">ㅇ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유럽이사회, 북대서양조약기구,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 여러 국제기구는 두 나라에 군사적 충돌을 중단할 것을 요청함. <br />ㅇ 미국, 러시아, 이란, 조지아 등 강대국과 주변 국가들 또한 두 나라에 무력 사용을 중단하라고 요청했으며, 프란치스코 교황은 코카서스 지역의 평화를 기원한다고 발언함. </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 아제르바이잔의 혈맹국인 터키가 아르메니아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가운데, 시리아와 리비아의 불법 무장 집단이 용병으로 전쟁에 참여함. </p> <p style="text-align: justify;">ㅇ 아제르바이잔의 혈맹국이자 아르메니아와 사이가 좋지 않은 터키는 충돌 직후 아르메니아를 공개적으로 비난함. <br />ㅇ 훌루시 아카르(Hulusi Akar) 터키 국방부 장관은 아르메니아가 이번 충돌의 원인을 제공했다면서 아제르바이잔을 지키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힘. <br />ㅇ 한편 시리아와 리비아의 이슬람계 불법 무장 집단이 아제르바이잔의 용병으로 참전한 것으로 알려짐.<br />ㅇ 에마뉘얼 마크롱(Emmanuel Macron) 프랑스 대통령과 니콜 파시니안(Nikol Pashinyan) 아르메니아 총리는 이슬람 용병 참전에 터키가 배후에 있다면서 터키를 비난함.</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trong>☐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입장이 명확하게 갈리면서 이른 시일 내에 군사적 충돌이 멈추기는 어려울 전망임.</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 아제르바이잔은 이번 기회에 아르메니아와 아르차흐가 점령하고 있는 자국 영토를 수복하고자 함. </p> <p style="text-align: justify;">ㅇ 10월 4일 일함 알리예프(Ilham Aliyev)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아제르바이잔의 영토를 되찾기 전까지 전쟁을 끝내지 않겠다고 발언함. <br />ㅇ 국제 사회는 나고르노-카라바흐를 아제르바이잔의 영토로 인정하고 있으며, 아르메니아의 지원을 받아 만들어진 아르차흐는 미승인 국가로 남아있음. <br />ㅇ 알리예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파시니안 총리가 아제르바이잔 국민을 상대로 진심 어린 사과를 할 것을 요구함. </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 아르메니아는 아르차흐의 국제적 승인이 이 지역의 평화를 세우는 길이라고 주장함. </p> <p style="text-align: justify;">ㅇ 9월 30일 파시니안 총리는 아르메니아의 목표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독립을 인정받는 것이라고 발언함. <br />ㅇ 10월 3일 아르메니아 외교부는 아르차흐의 평화적 발전과 지역의 평화를 위해서는 국제 사회가 아르차흐의 독립을 승인해야만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함.</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trong>☐ 군사력 측면에서는 아제르바이잔이 아르메니아보다 훨씬 우월하지만, 전쟁을 결정적으로 끝낼 수준까지 차이가 나지는 않음.</strong> </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 아제르바이잔은 아르메니아보다 병력, 전차, 공중 장악력뿐만이 아니라 첨단 기술에서도 아르메니아보다 앞서고 있는 것으로 평가됨. </p> <p style="text-align: justify;">ㅇ 아제르바이잔의 2020년 국방 예산 지출은 약 17억 달러(한화 약 2조 400억 원)로, 아르메니아의 국방 예산 지출인 약 6억 달러(한화 약 7,200억 원)와 비교해 거의 세 배에 달함. <br />ㅇ 아제르바이잔은 약 500대의 전차를 보유하고 있으나, 아르메니아와 아르차흐가 보유한 전차를 모두 다 합쳐도 약 400대가량임. <br />ㅇ 아제르바이잔은 자체 공군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아르메니아는 귬리(Gyumri)에 배치된 러시아 공군의 힘을 빌리고 있음. <br />ㅇ 아제르바이잔은 2016년 군사 충돌 이후 이스라엘과 터키로부터 무인 공격용 드론을 구매했으며, 대공 장비와 미사일 방어 시스템도 갖추고 있음. </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 러시아의 존재 때문에 아제르바이잔이 전역(戰域)을 확대하기엔 부담이 있음.</p> <p style="text-align: justify;">ㅇ 아제르바이잔의 군사적으로 우월함에도 불구하고 전쟁을 결정적으로 승리하기는 어려운 수준이라고 평가됨.<br />ㅇ 한편 아르메니아는 러시아가 주도하는 군사 동맹인 집단안보조약기구(CSTO)의 구성원임.<br />ㅇ 아르메니아는 집단안보조약기구로부터 각종 무기를 저렴하게 공급받고 있으며, 또한 유사시에는 러시아를 비롯한 동맹군의 군사적 지원을 요청할 수 있음. <br />ㅇ 러시아는 아직 중립 노선을 유지하고 있으며,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조속히 평화적으로 사태를 해결하기를 희망하고 있음.</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strong>☐ 두 나라의 뿌리 깊은 갈등뿐만이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 경제적 위기가 이번 군사적 충돌의 배경으로 제시됨.</strong></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 코로나19로 인한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경제적 문제, 그리고 국제 사회의 상대적 무관심이 이번 충돌의 원인으로 분석됨. </p> <p style="text-align: justify;">ㅇ 폴 스트론스키(Paul Stronski) 카네기 평화재단(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 선임연구원은 코로나19로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사회가 불안정한 가운데 유럽, 러시아, 미국 등 상황을 중재할 수 있는 나라들 역시 코로나19로 관심을 쏟을 수 없기 때문에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수 있었다고 분석함. <br />ㅇ 로렌스 브로어스(Laurence Broers) 컨실리에이션 리소시스(Conciliation Resources) 코카서스 지역팀장은 아제르바이잔이 국제 석유와 가스 가격 하락으로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지금이야말로 군사적 행동을 취하기 좋은 때라고 지적함. <br />ㅇ 한편 2020년 7월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군사적 충돌 당시에도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두 나라가 무력 충돌을 선택했다고 분석함.</p> <p style="text-align: justify;">&nbsp;</p> <p style="text-align: justify;">[관련 정보]</p> <p style="text-align: justify;"><a href="https://bit.ly/2SDIy65" target="_self">1.&nbsp;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과 군사 충돌 후 계엄령 선포(2020.09.28)</a></p>

원문 바로가기 (출처 : EMERiCs 신흥지역정보 종합지식포탈)

 

☐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나고르노-카라바흐(Nagorno-Karabakh)에서 군사적 충돌을 일으킴.

 

-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갈등이 4년 만에 다시 전면전 양상으로 전개됨.

ㅇ 2020년 9월 27일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사이에 있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에서 두 나라가 군사적으로 충돌함.
ㅇ 아르메니아는 9월 27일 08:03에 아제르바이잔이 폭격을 시작했다고 발표했고, 아제르바이잔은 같은 날 06:00에 아르메니아가 폭격을 시작했다고 발표함.
ㅇ 두 나라의 국지적 군사적 충돌은 1994년 휴전 협정 이후에도 종종 발생했고 2020년 7월에도 2주 넘는 기간 동안 충돌을 빚었음.
ㅇ 이번 군사적 충돌은 2016년 이후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되고 있으며, 두 나라가 거점 탈환을 적극적으로 진행하는 등 전면전 양상을 보임.

 

-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계엄령과 동원령을 선포함.

ㅇ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그리고 나고르노-카라바흐의 자치 정부이자 아르메니아의 지원을 받는 아르차흐(Artsakh) 공화국 정부는 계엄령, 동원령, 그리고 통행금지를 선포함.

 

☐ 국제 사회의 중재 노력에도 불구하고 두 나라의 군사적 충돌은 멈출 기세를 보이지 않음.

 

- 유엔, 유럽이사회(EC),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비롯한 국제기구와 국제 사회는 두 나라에 조속한 휴전을 요청함.

ㅇ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유럽이사회, 북대서양조약기구,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 여러 국제기구는 두 나라에 군사적 충돌을 중단할 것을 요청함.
ㅇ 미국, 러시아, 이란, 조지아 등 강대국과 주변 국가들 또한 두 나라에 무력 사용을 중단하라고 요청했으며, 프란치스코 교황은 코카서스 지역의 평화를 기원한다고 발언함.

 

- 아제르바이잔의 혈맹국인 터키가 아르메니아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가운데, 시리아와 리비아의 불법 무장 집단이 용병으로 전쟁에 참여함.

ㅇ 아제르바이잔의 혈맹국이자 아르메니아와 사이가 좋지 않은 터키는 충돌 직후 아르메니아를 공개적으로 비난함.
ㅇ 훌루시 아카르(Hulusi Akar) 터키 국방부 장관은 아르메니아가 이번 충돌의 원인을 제공했다면서 아제르바이잔을 지키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힘.
ㅇ 한편 시리아와 리비아의 이슬람계 불법 무장 집단이 아제르바이잔의 용병으로 참전한 것으로 알려짐.
ㅇ 에마뉘얼 마크롱(Emmanuel Macron) 프랑스 대통령과 니콜 파시니안(Nikol Pashinyan) 아르메니아 총리는 이슬람 용병 참전에 터키가 배후에 있다면서 터키를 비난함.

 

☐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입장이 명확하게 갈리면서 이른 시일 내에 군사적 충돌이 멈추기는 어려울 전망임.

 

- 아제르바이잔은 이번 기회에 아르메니아와 아르차흐가 점령하고 있는 자국 영토를 수복하고자 함.

ㅇ 10월 4일 일함 알리예프(Ilham Aliyev)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아제르바이잔의 영토를 되찾기 전까지 전쟁을 끝내지 않겠다고 발언함.
ㅇ 국제 사회는 나고르노-카라바흐를 아제르바이잔의 영토로 인정하고 있으며, 아르메니아의 지원을 받아 만들어진 아르차흐는 미승인 국가로 남아있음.
ㅇ 알리예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파시니안 총리가 아제르바이잔 국민을 상대로 진심 어린 사과를 할 것을 요구함.

 

- 아르메니아는 아르차흐의 국제적 승인이 이 지역의 평화를 세우는 길이라고 주장함.

ㅇ 9월 30일 파시니안 총리는 아르메니아의 목표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독립을 인정받는 것이라고 발언함.
ㅇ 10월 3일 아르메니아 외교부는 아르차흐의 평화적 발전과 지역의 평화를 위해서는 국제 사회가 아르차흐의 독립을 승인해야만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함.

 

☐ 군사력 측면에서는 아제르바이잔이 아르메니아보다 훨씬 우월하지만, 전쟁을 결정적으로 끝낼 수준까지 차이가 나지는 않음.

 

- 아제르바이잔은 아르메니아보다 병력, 전차, 공중 장악력뿐만이 아니라 첨단 기술에서도 아르메니아보다 앞서고 있는 것으로 평가됨.

ㅇ 아제르바이잔의 2020년 국방 예산 지출은 약 17억 달러(한화 약 2조 400억 원)로, 아르메니아의 국방 예산 지출인 약 6억 달러(한화 약 7,200억 원)와 비교해 거의 세 배에 달함.
ㅇ 아제르바이잔은 약 500대의 전차를 보유하고 있으나, 아르메니아와 아르차흐가 보유한 전차를 모두 다 합쳐도 약 400대가량임.
ㅇ 아제르바이잔은 자체 공군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아르메니아는 귬리(Gyumri)에 배치된 러시아 공군의 힘을 빌리고 있음.
ㅇ 아제르바이잔은 2016년 군사 충돌 이후 이스라엘과 터키로부터 무인 공격용 드론을 구매했으며, 대공 장비와 미사일 방어 시스템도 갖추고 있음.

 

- 러시아의 존재 때문에 아제르바이잔이 전역(戰域)을 확대하기엔 부담이 있음.

ㅇ 아제르바이잔의 군사적으로 우월함에도 불구하고 전쟁을 결정적으로 승리하기는 어려운 수준이라고 평가됨.
ㅇ 한편 아르메니아는 러시아가 주도하는 군사 동맹인 집단안보조약기구(CSTO)의 구성원임.
ㅇ 아르메니아는 집단안보조약기구로부터 각종 무기를 저렴하게 공급받고 있으며, 또한 유사시에는 러시아를 비롯한 동맹군의 군사적 지원을 요청할 수 있음.
ㅇ 러시아는 아직 중립 노선을 유지하고 있으며,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조속히 평화적으로 사태를 해결하기를 희망하고 있음.

 

☐ 두 나라의 뿌리 깊은 갈등뿐만이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 경제적 위기가 이번 군사적 충돌의 배경으로 제시됨.

 

- 코로나19로 인한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경제적 문제, 그리고 국제 사회의 상대적 무관심이 이번 충돌의 원인으로 분석됨.

ㅇ 폴 스트론스키(Paul Stronski) 카네기 평화재단(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 선임연구원은 코로나19로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사회가 불안정한 가운데 유럽, 러시아, 미국 등 상황을 중재할 수 있는 나라들 역시 코로나19로 관심을 쏟을 수 없기 때문에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수 있었다고 분석함.
ㅇ 로렌스 브로어스(Laurence Broers) 컨실리에이션 리소시스(Conciliation Resources) 코카서스 지역팀장은 아제르바이잔이 국제 석유와 가스 가격 하락으로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지금이야말로 군사적 행동을 취하기 좋은 때라고 지적함.
ㅇ 한편 2020년 7월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군사적 충돌 당시에도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두 나라가 무력 충돌을 선택했다고 분석함.

 

[관련 정보]

1.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과 군사 충돌 후 계엄령 선포(2020.09.28)